Marketing
e-mail: gerecter at gmail.com | 처음 | 업데이트목록 | 가나다순목록 | 지도 | 검색 |
아래는 Channy's Weblog http://channy.creation.net/bl... 에서 트랙백 해 온 것입니다.

Goolge Marketing

Google 에서 사원들끼리 공유하고 있는 마케팅에 관한 대원칙은 다음과 같다고 합니다.

  • 결과는 추적 가능해야 한다.
  • 테스트 버전을 프로모션 해라.
  • 다른 사람이 우리에 대해 말하게 해라.
  • 당신은 똑똑하다. 문제는 시간이다.
  • 가설이 아닌 데이터로 말해라.
  • 우리는 항상 심각하다. 아닐 때만 빼고.
  • 아이디어만이 우리를 제대로 이끈다.

두번째 테스트 버전을 프로모션 해라. 같은 것은 꽤 논란의 여지가 있는 어디까지나 구글다운 발상입니다.

아이디어만이 우리를 제대로 이끈다 같은 것도 조심스럽게 받아들여야할 내용입니다. ApplCulture 에 목숨걸고 아이디어에 지나치게 집착했던 애플 같은 회사는 한 번 망할 뻔 하지 않았습니까? 때로는 우직한 정면공세, 물량공세가 유효할 때가 많습니다. 어디 삼성이 아이디어가 좋아서 지금 위치까지 올라 왔습니까? 반대로 말많은 하우젠 아이디어 는 과연 어떤 평가를 받아야 합니까?

한편 가설이 아닌 데이터로 말해라. 같은 사항은 맥킨지앤컴퍼니 같은 곳에서는 한 때는 정반대로, 데이터보다 가설을 우선시하면서 데이터를 다뤄야 한다는 쪽으로 주장되기도 했습니다.

그에 비해 결과는 추적 가능해야 한다. 라든가, 다른 사람이 우리에 대해 말하게 해라. 는 대학 마케팅 교재 같은 고리타분한 책에서부터, 유명 Blog 만드는 법 같은 지식인 QNASearch 문답에 이르기까지 널리 통용되는 Advertisement 와 마케팅의 대원칙이라 하겠습니다.

우리나라에는 포털 사이트의 틀 안에서 모든 것을 다 읽고 쓰는 경우가 많은, 소위 Light user, 초보 유저들이 막강한 시장능력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구글의 위와 같은 마케팅 초점이 어떤식으로 적응되어 발현되며, 또 그 결과는 어떠할지는 주요한 관심사입니다.


무엇을 팔려면, 무엇을 파는지 알아야 한다

Cogito Ergo Sum .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처럼, 뭘 팔려면, 뭘 팔지 알아야 팔 수 있을 겁니다. 이는 개발과정의 Concretize 와도 연결되는만큼 마케팅의 밑뿌리일 것입니다. 하나 강조해서 오늘 따로 한가지 더 이야기 하고 싶은 것은, 이것입니다.

ImageSearch 의 결과를 살펴보면, 엠파스는 열린검색을 네이버는 지식검색을 맹렬히 선전하고 있으면서도 정작 자기들 자신에 대한 검색 결과가 어떻게 나오는지는 기술자들과 전혀 협의해 본 바 없습니다.

Monopoly 를 규제하는 공정거래위원회는 MicroSoft 를 때려잡는다느니 WMPlayer 가 독점이라느니 하고 있지만, 막상 공정거래위원회 홈페이지 조차도 IE에서만 제대로 볼 수 있으며, 거기에 업로드 되어 있는 동영상은 윈도, IE, WMPlayer 가 제대로 설치되어 있지 않으면 볼 수도 없습니다.

MicroSoft 가 불법적 독점기업이라면, 그 불법행휘에 공정거래위원회 스스로도 꽤나 부채질 하는 식으로 지지한 셈입니다.

제품에 대한 기술, 개발, 기획과 마케팅의 연계는 어제 오늘 강조되어온 사항도 아니고, 그것이 기술 기업에서는 더욱 중요하다는 것은 개미주식투자자들까지 누구나 아는 사실입니다.

그런면에서 MicroSoft 는 MS DOS, MS Windows, MS Office 를 발표하던 시절에는 이런면에서 정확히 꿰뚫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VBA까지 탑재된 MS Office를 그토록 헐값에 뿌려댄 것은, 당연히 거대 자본의 물량공세입니다. 하지만, GM, 포드 같은 거대 자본 기업들이 자기들 자동차의 성능과 디자인에 정확히 부합하는 공세를 하지 못하고 있어서 비틀거리고 있는 것을 보면, 그런 희생적인 물량공세를 한다는 것도 중요한 전략적 판단입니다. 그것은 자기 제품들의 성능과 기술적 의미, 자기 회사가 가진 연구개발능력을 정확히 파악한 결과입니다. 이러한 마케팅의 기본을 잘 잡아낸데는, 빌 게이츠의 개인적인 공헌도 결코 적지 않을 겁니다.

애플 같은 회사는 잘 나갈 때, DesktopGUI 가 미친듯이 아름다운 애플III 니 리사니를 내놓더니, 결국 매킨토시의 틈새시장외에는 모든 것을 잃고 말았습니다.



(마지막 변경 UNIX clock : 1149939357 / Common clock 2006.06.10, 8:35 pm )
다음글 InternetSensation


gerecter의 다른 웹사이트들: 영화/책 - 도시전설 - 고전전산 - 평론기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