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d
e-mail: gerecter at gmail.com | 처음 | 업데이트목록 | 가나다순목록 | 지도 | 검색 |
저는 iPad가 비디오 게임으로 성공할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막연히 해 봤습니다-.


(과거사진?)

iPad의 나머지 기능들은 사실, IPhone 이나 MacOSX 기반의 랩톱인 맥북으로 오히려 훨씬 쉽고 편리하게 할 수 있는 부분이고, e북이라는 것은 멀티미디어 자료와의 연동이나 메모기능으로 잘 연결되지 않으면 한계가 뚜렷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아이폰의 게임들을 다 할 수 있는 기계라는 면에서 생각해 본다는 점만은 뭔가 확실히 "다르다"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휴대용 게임들은 대부분 그냥 손에 쏙 들어올만한 크기로 작게 만들수록 좋다는 게 옛날 게임보이 때부터의 고정관념 같았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대충 들고 있을만한 무게가 되지만은 확실히 큼직한 화면으로 "휴대용 게임"을 하고, 네트워크 게임, 온라인 게임을 할 수 있다는 게, 확실히 좀 전혀 다른 감을 주는 고정관념을 넘어서는 혁신적인 맛이 있다고 막 혼자 생각해 봤습니다.

발표 동영상 보면서도, 확 와닿는 것이라고는 "아이폰 게임 다 되네. 저 큰 화면으로" 라는 대목이었습니다. 역시, 좀 넓게 봐도 저에게는 iPad의 최대 장점으로 아이폰의 수많은 소프트웨어 지원을 등에 업어서 소프트웨어 군이 튼튼한데, 아이폰 보다도 더 빠르고 더 크고 더 강한 기계라는 면이 가장 먼져 와닿았습니다.

아이패드의 성격

그렇다면, 아이패드는 컴퓨터를 하나 더 마련하고 싶은데, 컴퓨터의 창조적인 많은 기능이 다 필요 없고, 간단히 웹서핑하고 문서작성 조금 하겠다는 가벼운 가전제품 하나 더 늘인다는 식으로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이라는 느낌으로 이해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컴퓨터의 기능 중에 중요한 기능들을 수행할 수 있으면서, 몇가지 재미난 특징이 더 있고, 대신에 가격은 컴퓨터보다 더 싸다는 느낌으로 살 수 있는 기계 말입니다.

그런 목적에서 소프트웨어 지원이 풍부하다는 점이 중요할텐데, 역시 "아이폰 Game 다 된다"라는 점으로 대표되는 풍부한 소프트웨어군, 개발자군이 안전망처럼 느껴집니다. 가격이 좀 더 내려가서 499 달러가 아니라 400달러선으로 다가가게 된다면, 정말로 예전에 소니 워크맨 산다는 정도의 부담으로, "sub computer"를 하나 더 마련하는 듯 하게 아이패드를 사는 것이 가능하리라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안드로이드 OS 기반으로 적당한 기능을 보유한 보다 강한 OpenStructure 기반의 호환기를 만들 수도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과거의 애플 컴퓨터와 IBM 호환기종과 비슷한 구도가 형성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이미 비슷한 개념의 제품들이 시도 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습니다. ( http://www.engadget.com/2010/... )


(마지막 변경 UNIX clock : 1265090554 / Common clock 2010.02.02, 3:02 pm )
다음글 JavaScript


gerecter의 다른 웹사이트들: 영화/책 - 도시전설 - 고전전산 - 평론기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