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범곤사건 UserPreferences
 
Help Info Print View Search Diffs Edit
 인덱스   도움말   찾기   대문   바뀐글 

1982년 4월 26일 경남 의령에서 발생한 세계 최악의 대량살인 사건. 가슴에 앉은 파리 한 마리가 발단이 되어 경찰이던 우범곤이 마을 주민들을 닥치는대로 살해하기 시작하고, 결국 총 62명이 그날 살해 당한 _실제범죄 사건. 현재 기네스북에 단시간 대량살인으로 최대의 살인으로 기록되어 있는 사건이기도 합니다.

27세의 남자 우범곤은 서울 시내에서 의령으로 좌천되어 근무하면서 불만이 많은 상태였으며, 돈이 없어 결혼을 미루고 있는 동거녀와 자주 다투곤 했다. 1982년 4월 26일 저녁 무렵. 우범곤의 가슴팍에 앉아 있던 파리를 잡겠다고 동거녀가 우범곤의 가슴팍을 친 것이 발단이 되어 우범곤은 동거녀와 말싸움을 하게 곧 우범곤은 예비군 무기고에서 카빈 소총 2정과 수류탄 6발을 꺼내왔으며, 우체국의 전화교환원을 가장 먼저 살해하여, 마을의 통신을 차단한 뒤에 마을 곳곳을 돌아다니면서 불이 켜진 집의 사람들을 닥치는대로 죽였다. 우범곤은 그날 밤 인질을 잡은채 무장 경찰들에게 포위되어 쫓기기 시작하였고 이튿날 새벽 5시경, 산속에서 붙잡고 있던 인질들과 함께 수류탄으로 자폭하여 현장에서 사망하였다.


이 페이지 이전에는 일촌할멈 페이지가 올라왔습니다.
관계 있는 페이지: 괴기과학도시전설 Start

(last modified UNIX clock : 1245999005 / Common clock 2009.06.26, 3:50 pm )
이 페이지는 괴기 과학 도시 전설 입니다. 이 페이지의 내용은 타 인터넷 페이지, 인터넷 기사 등을 통해 유포된 내용을 정리하여 찾아 보는 검색 목적의 페이지로 내용의 진실성과 신뢰성과는 아무 관계가 없습니다.